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내역 마이페이지 공지사항 구매후기 질문답변
LOGO
m_ban_1
m_ban_2
m_ban_3
  Bag
  Louis Vuitton   Chanel
  Gucci   Herems
  Prada   Bally
  Balenciaga   Burberry
  Fendi   Toryburch
  Dolcegabbana   Miumiu
  Marcjacobs   Cartier
  Ferragamo   Bottegaveneta
  Dior   Mulberry
  Ysl   Givenchy
  Chloé   Goyard
  Celine   AlexanderWang
  Proenzaschouler   Bulgari
  MCM   Louboutin
  PhilippPlein   THOMBROWNE
  MOYNAT   Isseymi
  LONGCHAMP   VERSACE
  boyy   Valentino
  ETC   faure le page
  Wallet
  Louis Vuitton   Gucci
  Chanel   Herems
  Prada   Bally
  Miumiu   Mulberry
  Balenciaga   Bottegaveneta
  Goyard   Montblanc
  RalphLauren   Dior
  MCM   Cartier
  Ferragamo   Givenchy
  Bulgari   Celine
  Fendi   Chromehearts
  Chloé   Ysl
  THOM BROWNE   ARMAIN
  ETC
  Watch
  Louis Vuitton   Chanel
  Cartier   Rolex
  Montblanc   Breitling
  Breguet   Chopard
  TagHeuer   IWC
  Omega   Vacheron
  Bulgari   Patek
  FranckMuller   Piaget
  Hublot   Bell & Ross
  Panerai   Etc
  BURBERRY   LONGINES
  Shoes
  Chanel   Prada
  Gucci   Louis Vuitton
  Ferragamo   Bally
  Valentino   Roger Vivier
  Louboutin   Dolcegabbana
  Givenchy   Alexander
  Balenciaga   Bottegaveneta
  Dior   Miumiu
  Hermes   Isabelmarant
  Versace   GGDB
  Fendi   Chromehearts
  zegna   Tods
  Chloé   Jimmychoo
  Kenzo   PhilippPlein
  Celine   Burberry
  SAINTLAURENT   Ysl
  ETC   sports shoes
  Belt
  Louis Vuitton   Gucci
  Chanel   Herems
  Ferragamo   Montblanc
  Dolcegabbana   Celine
  Bally   Bottegaveneta
  Cartier   Zegna
  ETC   Dior
  Clothes
  MAN Wear   Woman Wear
  Outdoor   children's wear
  Luxury Star
  Louis Vuitton   Gucci
  Chanel   Herems
  Prada   Balenciaga
  Fendi   Miumiu
  Marcjacobs   Bottegaveneta
  Dior   Mulberry
  Ysl   Givenchy
  Chloé   Goyard
  Celine
  Sunglass
  Gucci   Louis Vuitton
  Chanel   Prada
  Dior   Herems
  Cartier   Miumiu
  Tomford   Ray Ban
  Giorgio Armani   Swarovski
  Chrome Hearts   Bulgari
  Chloé   Hugoboss
  Montblanc   Porsche
  Dolcegabbana   Roberto Cavalli
  Gentle Monster   Karen Walker
  Celine   Thom Browne
  etc
  AccEssary
  Necklace   Earring
  Bracelet   Du Pont
  Hat   Ring

NOTICE

새로운 소식을 전해 드리는 공지사항 게시판 입니다. 항상 즐겁고 편안한 쇼핑이 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제목 [시계상식]태엽은 어느정도 감아주는것이 좋을까요?
작성자 LUXPOOH
작성일 조회수103

태엽을 감으면 감을수록 저항하는 느낌이 커지고 완전히 감게 되면 아무리 감각이 무딘 사람이라도 걸리는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옛날 제품들이라면 모를까 요즘 생산되는 시계들은 너무 무리한 힘을 주지 않는한 왠만해선 태엽이 끊어지지 않습니다.



장난감 태엽 자동차의 태엽을 감아보신 적이 없으신지요?



수동 시계의 태엽이 다 감기면 태엽 자동차처럼 더 이상 감기지 않을 것같은 꽉 잠긴 느낌이 옵니다.



그러니 너무 겁먹지 마시고 장난감 태엽 자동차 감는 기분으로 편하게 끝까지 돌려보시면 "아하, 요거네!!"하는 느낌이 올겁니다.



만약 태엽 건강이 계속 걱정되신다면 몇 일 동안 아침에 밥주실 때마다 완전히 감길 때까지 횟수를 기억하셨다가



그 경험치보다 약간 적게 감아 주시는 것도 좋을 방법일 듯싶습니다.



태엽 재질이 좋지 못하여 태엽을 무리하게 감을 경우 끊어질 가능성이 높았던 아주 옛날에는 용두로 태엽을 일정 횟수이상



돌리면 더 이상 돌아가지 못하도록 보호하는 스탑웍스이라는 기구를 채용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나 요즘 시계들은 부품 재질이 좋아져서 태엽이 끊어지는 경우가 드물며 태엽을 보호하는 추가적인 장치는 들어있지 않습니다.



단, 태엽을 감을 때 크라운을 너무 빠른 속도로 돌리시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풀 와인딩에 도달하는 회전수는 시계마다 다르며 약 22바퀴라고 합니다.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